건너뛰기 링크


CEO 인사말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시작은 언제나 고객 중심 경영

라이나생명은 1987년 최초로 한국에 진출한 외국계 보험사입니다.

한국시장에 처음 발을 들인 이래 라이나생명은 고객 만족, 고객 감동을 위한 길을 걸었습니다. 가장 먼저 한 일은 어떻게 하면 고객에게 꼭 필요한 보험을 가장 편한 방식으로 전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것이었습니다. 고객의 입장에서 고민한 결과 무진단 · 무심사 보험, 치아 보험, 실버 암 보험 등을 국내 최초로 선보일 수 있었고, 업계 최초로 텔레마케팅 판매 방식을 도입해 고객들이 보다 편하게 안내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라이나생명의 고객 중심 경영은 '고객 민원 건수 최저' '불완전 판매율 업계 최저'라는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이렇듯 라이나생명에 '최초'와 '최고'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었던 건 고객을 늘 '최우선'으로 생각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보험시장의 판을 바꾼 차별화 전략

'믿음과 혁신의 보험, 헬스 서비스 리더'.

이는 라이나생명이 한결같이 추진해온 기업 비전입니다. 라이나생명이 진두지휘한 혁신 경영과 차별화 전략은 한국 보험시장의 판을 바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대면 채널 위주의 한국 보험시장에 텔레마케팅을 도입해 주류로 만들었고, 홈쇼핑 채널과 케이블 TV 광고를 통한 보험 판매도 당시엔 파격이었습니다. 보험 가입의 문턱을 낮추고, 고정관념을 허문 혁신적인 상품들은 현재 보험시장의 대표상품으로 자리잡았습니다. 라이나생명의 지난 발자취는 국내 보험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보험의 사각지대를 없애는 데 큰 기여를 해온 시간이었다고 자부합니다.

라이나생명의 또 다른 약속 '고객을 행복하게'

'행복중심케어'로 보험의 소명에서 한 발 더 나아가고자 합니다.

고객의 건강을 염려하고, 지금보다 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것. 라이나생명은 그것이 진정한 보험의 가치, 고객을 위한 진심이라 생각합니다.
지금 라이나생명은 '행복중심케어'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보험이 건강하지 않은 내일을 대비하는 것이었다면 앞으로의 보험은 오늘의 건강이 내일까지 이어지도록 케어하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라이나생명은 고객을 앞서 살피고 먼저 케어하는 것에서 시작하겠습니다. 보험의 끝은 보장이지만 케어의 끝은 행복까지 살피는 일이기에 라이나생명은 보험의 오늘을 넘어 보험의 개대를 넘어 행복까지 케어하겠습니다.

가장 오래됐지만 가장 빠르게 발전하는 보험사. 라이나생명이 추구하는 변화의 처음과 끝은 언제나 고객입니다.

라이나생명보험(주) 대표이사 홍봉성